하나님 감사합니다.

어제 데이터추출 건으로 밤늦게까지 회사에서 작업을 하고, 12시가 넘어서 집에 들어갔다.
몸이 무거워 아침이면 항상 하던 애들 아침준비(?)와 교복 챙기는 것도 하지 못하고 누워있었다. 아이들이 하나씩 일어나서 엄마의 지시에 따라 교복도 입고 학교갈 준비를 하면서 아빠 손을 만지고, 볼도 만지면서 걱정해 주었다.
힘들다는 생각에 그저 건성으로 "괜찮아"라고 대답하고
애들과 엄마가 학교갈 때까지 누워있었다. 오늘 따라 엄마도 교통도우미라서 ...
출근은 해야 하기에 일단 밥먹고 세수하고 자전거를 끌고 나왔다.
밤늦어지게 되면 역시 전철보다는 자전거로 집에 오는 편이 시간이 단축되기 때문에 피곤한 몸으로도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였다.
또하루의 사회생활이 시작되었다.
오전 근무를 마치고, 혼자서 점심먹고 들어와 자리에서 오후근무를 하는데...
YungSeo Kwon에게서 전화가 왔다.
귀찮다는 생각이 앞섰지만 걸려온 전화이니 받았다.
영서의 첫마디는 "아빠 괜찮아? 몸 안아파?"....
다람쥐 쳇바퀴 속에서 몸을 굴리느라 피곤함을 잊고 있었는데....

속깊은 아이의 한마디에 눈물이 주체할 수 없어서... 자리에서 일어나 계단으로 옮겨서 감사함을 하나님께 올렸다.
영서의 아빠로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함을 드렸다.

화내고 게으르고 약속을 쉽게 어기는 아빠임에도, 아이들이 사랑해줘서 너무 감사하다.
영인이나 영서나 아이들이 커서도 아빠를 배려하고 가족을 사랑하는 것처럼 세상사람들에게도 베풀어 주는 사람이 되길 기도한다.

영인아, 영서야 아빠가 아주 사랑하는거 알지? 사랑한다. 영인아, 사랑한다 영서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돈마니

2016/05/19 17:11 2016/05/19 17:11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donmani.com/rss/response/679

꿈이야기

아버지가 꿈에 나타나셨다.
어릴 때 보던 교회갈 때의 모습이었다.
머리에 기름을 바르시고, 단정한 정장차림이셨는데,
아버지를 아빠라고 부른 것 같다..

회사가 학교(영인이학교같이)로 바뀌고 회사동료가 학교친구로 등장하고,
나는 아버지에게 학교앞 문같은 곳에서 기다리면 곧나가겠다고 말하고
옷을 갈아입는데, 두세가지 상하의를 갈아입으며 가장 어울리는 것을 입었는데,
시간이 지체되었다. 어쨌든 아버지가 기다리는 곳에서 다시 만났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곧 꿈에서 깨어났다.

반갑다는 생각보다는 복권생각이 먼저 앞서고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이런 불효막심한 놈이군, 권태욱이는 말이야...

보고 싶네요. 좋은 아버지의 표준이셨는데....
아버지를 닮은 아빠가 되도록 노력할께요.
사랑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돈마니

2014/02/28 11:35 2014/02/28 11: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donmani.com/rss/response/672

오랜만의 동영상 - 크리스마스편

아이들과 함께 하는 성탄축하발표가 너무 재미있었다.

크리스마스이브저녁 아이들과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가족의 단란함이 또 다시 행복으로 다가온다.
예수님, 우리를 위해 오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돈마니

2013/12/25 13:42 2013/12/25 13:42
Keyword 돈마니,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donmani.com/rss/response/671

나의 유년 시절을 생각하면 교회라는 곳은 거의 모든 기억속에 남겨져 있다.
그만큼 즐거웠고 또 유익하였고, 생각과 가치를 갖추는데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할 수 있다.

내 아이들도 나와 같이 교회에서 좋은 친구를 만나고, 좋은 이웃과 사랑을 나누고, 좋은 가르침을 받아 아름답게 성장하기를 원한다. 더럽다고 하여 어려운 이들을 피하지 않고, 더 나누고 더 돕는 정의로운 아이들이 되길 기도해 본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Posted by 돈마니

2012/11/12 11:26 2012/11/12 11:26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donmani.com/rss/response/665

지난 주일 이야기

여느 때 처럼 바쁜 주일 아침이었다.
영인이영서가 서로 대화(?)를 주고 받는 중에 영인이의 말은 격해지는데, 영서는 계속 반복해서 똑같은 말(?)로 대응을 하는 중에....
나는 이빨닦고 있었다.
이빨닦고 나오니, 어느새 대화도 끝나 있었다.
방에 있는 영인이에게 "빨리 나와라" 하고 제촉하면서 보니,
울고 있었다.
영인이는 영서가 말도 되지 않는 동물의 짖는 소리를 내는 것이 무척 싫었고,
계속 그러지 말라고 소리질렀지만 말을 듣지 않았고,
화가 나서 그만 울기 시작한 것이다.

먼저 착하다는 생각을 하면서 영인이를 달랬지만,
영인이가 자신에게 거슬리는 것을 못참는 태도를 보고
이 번 참에 고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교회갈 시간이 늦어지는 것에 화도 나서 그만 매를 들었다.
엎드려 무릎을 굽혀 발바닥을 위로 향하게 한 후,
피하지 못하게 손으로 잡고 2대를 연달아 때렸는데,
그 중 1대가 내 왼쪽 엄지 손가락마디 부분에 맞았다.
엄청 아팠지만, 참고 남은 1대를 마져 때린 후에,
영인이에게 다음과 같이 명령했다.

"영인이가 아빠말 거스리면 아빠도 싫으니깐,
 오늘부터 TV도 보지 말고, 교회갔다가 집에 오면 책상에 앉아서 계속 공부만 하고,
 엄마가 밥 먹으라고 하면 밥과 반찬을 다 먹은 다음에 다시 책상에 앉아서 공부해."

이야기하면서 스스로 느낀게 있다.
하나님께서는 그렇게 거스리는 이 넘을 찾고 기다리고, 기회를 주시는데
아이에게는 그런 기회도 못주는 아빠라니...
그래서, 내가 (하나님께) 맞은 것은 아닌지...
참 부끄러운, 그러나 깨달음을 얻은 주일 하루의 시작이었다.

참고로, 영인이에게는 집을 나서,
맨션 엘리베이터를 타면서 때린 것에 대해 미안하다고 전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Posted by 돈마니

2012/10/18 13:06 2012/10/18 13:06
,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www.donmani.com/rss/response/662

« Previous : 1 : 2 : 3 : 4 : 5 : ... 119 : Next »

블로그 이미지

꿈꾸는 세상은 그냥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당신과 나..우리가 노력하는 만큼 만들어지고 가꾸어질 것입니다. 그런 우리를 하나님께서 도와주시기를 간절히 바랄 뿐입니다.

- 돈마니

Archives

Authors

  1. 돈마니

Calendar

«   2016/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5395
Today:
24
Yesterday:
17